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람코자산신탁, 상반기 부동산신탁업계 매출액 1위 달성 기염…리츠 확대 주효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2-09-13 14:44

사업부문간 시너지 낼 수 있도록 포트폴리오 조절

코람코자산신탁 사옥 전경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코람코자산신탁(이하 ‘코람코’)이 부동산신탁업계 상반기 영업수익(매출액) 1위를 기록했다. 13일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에 따르면 코람코의 올해 상반기 영업수익은 131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하며 국내 14개 부동산신탁사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전년대비 두 배 수준인 635억 원을 기록했고 ROA(평균 총자산순이익률)은 16.1%, NCR(영업용순자본비율)도 663%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11%, 60% 상승했다.

최근 고금리로 인해 부동산 시장의 위축이 우려되었지만 부동산신탁업계 상반기 실적은 나쁘지 않았다. 14개 부동산신탁사 상반기 총 영업수익은 8900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4% 성장했다. 지난해에도 부동산신탁사 전체 영업수익은 직전년 대비 약 19% 증가해 부동산신탁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람코자산신탁 우용민 홍보팀장은 최근 성과에 대해 “신탁사업과 리츠간 포트폴리오 비중 조절로 사업 리스크를 낮췄으며 사업부문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펀드, 리츠를 통한 개발사업 확대가 수익 제고에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코람코 수익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리츠부문에서는 기존 실물자산 운용에서 개발사업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현재 서울 반포에 주거용 고급오피스텔 ‘인시그니아 반포’를 직접 개발해 분양 중이고 올해 초 2호선 강남역 인근에 복합오피스빌딩 ‘케이스퀘어 강남2’를 개발해 준공과 동시에 만실을 기록하기도 했다. 코람코 수익의 또 한 축인 신탁부문에서 쌓은 건축・개발노하우와 리츠부문의 자산선별과 자금모집 역량이 시너지를 내고 있는 것이다.

코람코자산신탁 홍은기 경영지원실장은 “코람코가 영업수익 1위를 기록한 것도 유의미하지만 영업이익과 ROA, NCR 등 모든 재무지표가 성장 안정화 되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회사 성장의 큰 축인 부동산신탁부문에서의 체질개선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고 각 사업부문간 시너지가 확대되며 더 큰 성장을 위한 발판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