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UV 활약' BMW, 벤츠 제치고 2개월 연속 수입차 1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8-03 15:5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BMW가 올해 7월 수입차 판매 순위에서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6월에 이은 두 달 연속 1위 행진이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발표한 7월 수입 승용차 등록자료에 따르면 BMW는 지난달 5490대(점유율 25.63%)가 판매되며 벤츠 5456대(25.47%)에 앞섰다.

올해 1~7월 누적 판매량에서는 BMW가 4만3042대로 벤츠(4만4653대)에 1600여대 차이로 추격하고 있다.

BMW의 선전 이유는 경쟁사 보다 다양한 차급에서 인기 있는 모델을 공급하고 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BMW 뉴 X3.

이미지 확대보기


7월 최다 판매 차량 '톱10' 가운데 BMW 차량이 6종으로 가장 많았다. 벤츠는 2종, 나머지 1종은 아우디가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벤츠는 베스트셀링카 E클래스(1만7108대)와 3위 S클래스(8429대) 등 주력 차종 판매 순위가 높았다.

BMW는 5시리즈가 1만664대로 라이벌 E클래스에 이은 2위에 그쳤으나 3시리즈(4118대), X5(4081대), X3(3825대)가 4~6위를 기록했다. X7(2990대), X6(2802대) 등 다른 SUV 모델도 힘을 보탰다.

BMW와 벤츠에 이은 지난달 수입차 브랜드별 판매 순위는 아우디(1865대), 폭스바겐(1041대), 볼보(1018대), 쉐보레(1004대) 순이다.

전체 수입차 판매는 2만1423대로 작년 7월 보다 12.2% 감소했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지속되는 반도체 공급난에 따른 물량부족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