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술전시] MZ세대 작가 김효효리·김예원 '흔-적(痕跡)전' 개최

이창선 기자

lcs2004@

기사입력 : 2022-07-01 20:44

전시 포스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창선 기자]
최근 많은 이들이 관심을 두는 MZ세대 작가들 김효효리, 김예원의 ⟪흔-적(痕跡)⟫전이 정수아트센터에서 2022년 6월26일 부터 7월 6일까지 진행되고있다. 본 전시는 전부 회화작품으로 김예원 22점 김효효리 17점으로 구성된다.

정수아트센터 장민정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 ⟪흔-적(痕跡)⟫은 김예원의 작품에서 드러나는 겹겹이 쌓여 추억을 눌러담는 흔(痕)과 김효효리의 박스 위에 아크릴을 쌓아 올리는 적(跡)을 의미한다. 특히 김예원과 김효효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과 관심을 두는 것들, 그리고 이를 다양한 재료를 통해 표현해내는 점을 주목하여 두 작가의 작업 전반을 살펴보고자 한다.”고 전시 기획의도를 밝혔다.

김예원, 〈너는 활짝 핀 꽃처럼 나는 단비처럼 다가갈게〉, 45x45cm 캔버스에 혼합 재료 2022

이미지 확대보기

김예원은 작품에 자신이 잊고싶지 않은 순간들을 담아낸다. 그렇기에 그의 주변에서 자주 포착할 수 있는 카페, 풍경, 꽃과 같은 것들이 등장한다. 마치 캔버스는 그의 사진첩과도 같다. 그러나 그의 작품이 사진과 같다고만은 볼 수 없다. 순간을 포착한다는 것은 동일하지만 사진은 얇고 매끄러운 표면으로 단편적이고 차갑게 상황을 잡아내지만 김예원의 작품은 젤스톤으로 처리된 오돌토돌하고 마치 물감으로 여러번 덧칠한 것같은 밑바탕 때문에 화가가 붙잡아 두고자 하는 순간의 감정과 기억들이 눌러 담겨있다.

김효효리,〈우리집〉 36x51cm Mixed media on panel, 2021


김효효리는 버려진 종이박스 위에 아크릴을 올려 밝고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시킨다. 그의 작품은 밝은 색감의 귀여운 이미지를 풍긴다. 김효효리의 작가노트에 따르면 “우리는 어지러운 삶 속에서 매일 당연하게 봤던 익숙한 것들에 대한 소중함을 놓치곤 합니다. 제 작업은 그런 조그마한 것들을 놓치지 않고 기록해 나의 일상에 있는 어떤 것이라도 특별하게 만들어 줍니다.” 라고 언급한바 있다 김효효리는 작품을 통해 일상을 기록하고 재발견하여 삶 속에서 보석같은 순간을 발견하고 있다. 삶 속의 보석을 찾기위해 일상을 기록하며 재발견한다는 부분이 버려진 종이박스를 재사용하여 새로운 무언가로 재생산 해낸다는 점과 닮아있다.

김예원과 김효효리의 작품을 잘 살펴보면 김예원은 외부의 환경을 주로 그리고 김효효리는 집을 주로 그린다. 이처럼 소재는 다르지만 이 두 화가는 자신들의 주변 ‘흔적’을 기억하고자 이를 작품으로 남긴다. 본 전시는 작가마다 다 다른 시선을 갖고 있으며 그 시각의 차이에서 드러나는 다양한 표현의 수단을 재인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한편, 김예원은 2020년 가천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여 2021년 일산 롯데 백화점 샤롯데 아트스튜디오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2022년도에는 정수아트센터에서 《Neo space》, 《Bloomig Mz》을 진행한 바 있다. 또한 김효효리는 2015년 협성대학교 조형회화학과를 졸업하여 김예원과 함께 《Neo space》, 《Bloomig MZ》 단체전에 참여한 바 있다.

이창선 기자 lcs20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