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뱅크, 세븐일레븐 브랜드저금통에 26만개 신청 몰렸다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6-07 08:30

카카오뱅크는 ‘저금통위드(with)세븐일레븐’의 사전 접수에 26만2618명이 넘는 고객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카카오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카카오뱅크(대표이사 윤호영닫기윤호영기사 모아보기)가 선보인 브랜드저금통의 사전 신청 접수에 하루 평균 3만2000여명이 몰렸다.

7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8일간 진행한 ‘저금통위드(with)세븐일레븐’의 사전 접수에는 26만2618명이 넘는 고객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저금통위드세븐일레븐은 소액저축상품 ‘저금통’을 활용해 외부 파트너사를 연결하는 새로운 뱅킹커머스다.

카카오뱅크 측은 “첫 브랜드저금통의 파트너사인 세븐일레븐의 할인 쿠폰과 한정판 굿즈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면서 동시에 고객이 새로운 저금통 저축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권을 받을 수 있는 기회와 1만명에게 제공하는 한정판 굿즈 ‘죠르디 피크닉 매트&파우치’의 매력이 흥행 비결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사전 신청한 고객의 저금통은 오는 30일까지 한 달간 저금통위드세븐일레븐으로 전환된다. 저축액 구간에 맞춰 세븐일레븐에서 구입 가능한 삼각김밥, 도시락, 라면 등 아이템이 노출될 예정이다.

저금통위드세븐일레븐의 가입 연령대 비중은 ▲20대 이하 35.4% ▲30대 31.3% ▲40대 25.8% ▲50대 이상 7.5% 등이다. 특히 2030대 고객의 집중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는 26주적금을 기반으로 다양한 제휴사와 파트너적금을 출시해 뱅킹과 커머스의 결합을 시도해왔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브랜드저금통의 흥행으로 다시 한번 플랫폼 영향력을 입증했다”며 “다양한 업종의 파트너사와 제휴를 확대함으로써 고객에게 보다 유용한 혜택을 제공하고 플랫폼 역량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