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베트남은행, 디지털 사업 전담조직 신설

김태윤 기자

ktyun@

기사입력 : 2022-05-18 11:22

국내 금융사 최초 해외 B.I.B 형태 조직
베트남 전자상거래 기업과 업무협약도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맨앞줄 가운데)이 지난 17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Future Bank Group' 선포식에서 TRAN NGOC THAI SON ‘TIKI’ 대표이사(맨앞줄 왼쪽 다섯번째), 서승현 신한은행 부행장(맨앞줄 왼쪽 여섯번째), 강규원 신한베트남은행 법인장(맨앞줄 왼쪽 두 번째)을 포함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신한은행(행장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은 지난 17일 호치민에서 신한베트남은행 리테일 사업부문의 디지털 성장 전략 추진을 위한 '퓨처뱅크그룹(Future Bank Group)' 출범 선포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과 베트남 이커머스 기업 ‘TIKI’와 업무 협약 체결식도 가졌다.

Future Bank Group은 은행 내 은행(B.I.B·Bank In Bank) 형태의 독립 조직으로 설립돼 독자적인 권한을 부여 받았다. 디지털전략본부, B.I.B사업단, ICT본부 등으로 구성해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금융에 신속하게 대응해 내부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이를 통해 기존 43개의 오프라인 영업점 채널과 함께 디지털을 활용한 리테일 사업 부문을 강화해 베트남 현지에서 디지털 뱅크로서의 위상을 강화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격려사에서 “금융산업이 거센 변화의 물결에 직면해 있고, 디지털 변화와 혁신이 불가피하다”면서 “이번 ‘B.I.B’ 출범은 디지털 사업 추진을 위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베트남 이커머스 선도기업인 ‘TIKI’와 상호 공동발전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TIKI는 베트남 내 2000만명 이상의 고객을 보유한 이커머스 기업이다. 최근 신한금융은 TIKI 지분 10%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신한금융의 금융 전문성과 TIKI가 보유한 폭 넓은 현지 고객층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베트남에서 새로운 금융복합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신한베트남은행은 배달의 민족, 마켓 사이공 등의 현지 진출 한국계 플랫폼과도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휴 마케팅 및 현지인 특화상품 출시 등의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