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은행, 13일부터 분할상환 신용대출 만기 10년으로 연장

김태윤 기자

ktyun@

기사입력 : 2022-05-12 10:37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신한은행(행장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이 만기 10년짜리 분할 상환 신용대출 상품을 내놓는다.

신한은행은 오는 13일부터 분할상환방식 신용대출의 대출 기간(만기)을 최장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달 29일 시중은행 최초로 분할상환방식 신용대출 대출기간을 최장 5년에서 10년으로 늘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 입장에서 원리금 상환 부담 감소와 대출 한도 확대 효과 등을 고려했다"며 “고객의 선택권이 확대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만기가 길어지면 대출자가 매달 부담하는 원리금이 줄어든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내에서 대출 한도가 이전보다 더 늘어나는 효과도 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