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대급 소형SUV' 2세대 니로EV, 사전계약 돌입…주행거리 401km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5-03 09:25

기아 신형 니로EV.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대표 송호성닫기송호성기사 모아보기)는 3일 친환경 소형SUV '디 올 뉴 기아 니로 전기차(EV)'에 대한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알렸다.

이 차량은 지난 1월 출시된 니로 하이브리드(HEV)에 이은 2세대 니로의 전기차 버전이다.

신형 니로EV는 64.8kWh급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가 401km다. 1세대 니로EV(385km) 보다 16km 향상됐다. 경쟁차량인 현대차 코나EV(406km)와 쉐보레 볼트EV(414km)와 균형을 맞춘 셈이다.

니로EV의 장점은 차량 크기를 키웠음에도 경쟁력 있는 주행거리를 지켰다는 점이다. 니로EV는 전장x전폭x전고가 4420x1825x1570mm다. 구형 니로 대비 전장과 전폭이 각각 45mm, 20mm 커졌다. 실내공간을 결정하는 휠베이스는 20mm 길어진 2720mm다. 2600mm인 코나EV·볼트EV 보다 넓은 공간을 자랑한다.

이 같은 효과로 신형 니로EV의 트렁크 공간은 전 세대 대비 24L 확장된 475L를 확보했다.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2열 시트를 접으면 평평한 바닥을 만들 수 있는 풀플랫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고급 편의사양도 넣었다. 차량 외부로 220V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 배터리 충전 상태와 목적지에 따른 배터리 잔량 정보를 스마트 앱으로 제공하는 EV 특화 기능,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 페이, 공기청정 시스템, 에어컨 악취를 막는 애프터 블로우, 디지털키2 터치 등이다.

뿐만 아니라 그룹사 고급형 세단 위주로 탑재했던 고속도로주행보조2(HDA2)를 비롯한 첨단주행보조 기능도 적용했다.

트림별 사전계약가는 개별소비세 3.5% 기준 ▲에어 4852만원 ▲어스 5133만원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