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올해 대전환점 위한 경쟁력 갖출 것"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2-03-17 16:32

호텔신라, 코로나19 영향에도 지난해 흑자전환 성공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17일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사옥에서 열린 제49기 호텔신라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모습./ 사진제공 = 호텔신라

17일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사옥에서 열린 제49기 호텔신라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모습./ 사진제공 = 호텔신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올해는 앞으로 나아갈 길을 완전히 재정립하고 더욱 굳건한 회사로 거듭나는 대전환점이 되도록 사업기반과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이 17일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사옥에서 열린 제49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팬데믹은 우리 사업의 강·약점을 냉철히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로 11년째 의장직을 수행한 이 사장은 주총에서 지난해 사업에 대해 평가 후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 사장은 “2021년 한 해도 많은 난관과 도전이 있었지만 내실경영의 기조로 수익성 개선에 노력했다”며 “그 결과 지난 1분기부터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전 부문에서 사업의 영속성을 확보하기 위한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팬데믹을 바탕으로 강·약점을 파악해 전략적 전환의 기회를 맞이했다며 굳건한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 4가지를 밝혔다. △기존 사업 초격차 역량 확대 및 규모의 경쟁력 확보 △디지털 기반 사업구조 개편 △자원 운용 효율화 △기업가치 상승 통한 주주가치 제고 등이다.

먼저 기존 사업 초격차 역량 확대 및 규모의 경쟁력 확보에 대해서는 사업 부문별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이 사장에 따르면 TR사업(면세)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본격 추진하여 포스트 팬데믹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호텔 사업은 빠른 규모 확대 전략을 실행하고 시장을 확실히 리드해 나갈 수 있도록 품질과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 할 예정이다.

이어 STBM, SHP 등 新성장 사업들은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온·오프라인 사업을 망라하는 성장 전략을 활발히 실행한다.

디지털 기반 사업구조 개편을 통한 성과 가시화도 계획하고 있다. 이 사장은 “고객의 경험가치를 극대화하는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를 디지털 기술로 재해석하고 플랫폼화한 신규 사업을 통해 새로운 성장 엔진을 확보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자원 운용 효율화로 견실 경영의 기반을 다질 것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사장은 “경영 효율화는 위기 상황에서의 생존뿐 아니라 미래 신사업 확장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며 “사업의 수익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함으로써 이익을 극대화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기업가치 상승 통한 주주가치 제고도 힘주어 말했다. 그는 “기업가치 상승을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친근하고 선한 기업이 되겠다”며 “'맛있는 제주 만들기' 등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가진 신뢰 받는 기업이 되고자 했던 노력들을 변함없이 지속하겠으며, ESG 경영활동 또한 진정성을 가지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에서 호텔신라는 주주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첫 전자투표제를 도입했으며, △제49기 재무제표, △사내·외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등 4가지 의안에 대해 승인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