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실적] S-OIL, 영업익 2조3천여억 원 ‘사상 최대’…정유부문 회복에 기인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1-27 13:50

정유부문 1조277억 원, 윤활기유 1조17억 원 영업익 기록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이사 CEO.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S-OIL(대표이사 후세인 알 카타니)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정유부문 회복에 기인한다.

27일 S-OIL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이익은 2조3064억 원으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보였다. 매출액은 27조4639억 원이었다.

이는 석유 수요 회복에 따르녀 정제마진 개선과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평가 이익 등에 기인한다. S-OIL 정유부문은 1조277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S-OIL 측은 “아시아 지역 정제마진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한조치 완화 추세에 따라 이동 및 경제활동이 증가한 것에 수혜를 입었다”며 “석유제품 수요 회복이 지속되면서 정유부문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윤활기유 부문도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S-OIL 윤활기유 영업이익은 1조17억 원으로 고품질 제품에 대한 견고한 수요에 힘입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의 실적을 보였다. 석유화학부문은 277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도 정유·윤활기유 부문 실적 호조를 기대하고 있다. S-OIL 측은 “정유부문은 석유제품 재고수준이 과거 수년 내 최저인 가운데 설비증설 규모를 초과하는 수요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아시아지역 정제마진 상승세도 실적 호조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활기유 부문은 가동률 증대로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고품질 제품에 대한 수요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윤활기유 마진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