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GS건설, 미아3구역 재개발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12월 분양 예고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12-06 15:22

전용면적 38~112㎡ 1045가구 규모, 327가구 일반분양 예정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투시도 / 사진제공=GS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GS건설이 서울 강북구에 최초로 자이(Xi) 아파트를 공급한다.

GS건설은 이달 중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원에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폴라리스(Polaris)는 ‘내 삶에 가장 빛나는 순간’을 뜻하며, 강북 최초의 자이(Xi) 아파트에서의 삶이 가장 빛나는 순간이라는 뜻을 담았다.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는 서울 강북구 미아3구역을 재개발해 지하 3층~지상 22층, 총 15개 동 전용면적 38~112㎡ 총 1045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아파트다. 이중 327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며,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38㎡ 7가구 △42㎡ 6가구 △51㎡ 11가구 △59㎡ 38가구 △84㎡ 203가구 △112㎡ 62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GS건설 분양관계자는 “북서울자이 폴라리스는 GS건설이 강북구에 처음 선보이는 자이(Xi) 아파트”라며, “강북 일대를 리딩하는 아파트로 입주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상품 준비에 온 힘을 쏟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