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유플러스, GS건설과 공동 개발한 '갱폼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 상용화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1-29 17:34

대유플러스, GS건설 공동 개발 '갱폼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 양산 모습. 사진=대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인 대유플러스(대표 조상호)가 ‘갱폼(콘크리트 대형 거푸집)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를 상용화한다.

대유플러스는 GS건설 기술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갱폼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를 내달부터 충주에 위치한 세계 최대높이(300m), 최대 속도의 현대엘리베이터 테스트타워에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대유플러스와 GS건설 기술연구소는 동절기 콘크리트 양생을 위한 열풍기 사용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는 갱폼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를 개발하고, 3곳의 건설 현장에서 2년간 현장 검증을 실시해왔다. 회사에 따르면,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는 기존 구리선과 같은 선형발열체 대비 높은 발열효율과 빠른 승온효과로 전력사용량을 30% 이상 개선됐다.

기존 건설현장에서는 동절기 콘크리트 양생을 위해 주로 천막으로 주위를 감싸고 건물내부에 열풍기 등을 이용해 온도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했다. 그러나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 기술을 적용하면 양생기간을 절반으로 줄여 공사기간을 단축하고 계절에 상관없이 동일한 콘크리트 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 최근 탄소중립 등 건설 현장에서도 친환경적인 양생방법이 요구되고 있어 시장 선점에도 유리한 상황이다.

'갱폼용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 경기도 시흥 모 아파트 현장 적용 모습. 사진=대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대유플러스는 탄소나노튜브 발열시트를 건축물 이외에도 터널이나 교량공사 등 다양한 건설현장에 적용할 수 있어 확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스마트팜 분야에서는 성남시와 하남시의 화훼농업용 비닐하우스에 대체 난방시스템으로 적용하고 기존 대비 30%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거둔바 있다.

대유플러스는 이번 탄소나노튜브 면상발열체 기술을 친환경에너지 연계형 난방 시스템으로 확장할 계획이며, 나아가 대유위니아그룹의 타 사업영역과 연계해 가전제품과 차량용 시트, 전기차 난방시스템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조상호 대유플러스 대표이사는 “10여 년간의 나노 소재 연구의 결과물인 탄소나노튜브 면상발열체 기술이 GS건설과의 추가 연구개발로 상용화의 결실을 맺었다”며 “이번 충주 지역의 랜드마크로 건설 중인 세계 최대 높이의 엘리베이터 테스트타워를 시작으로 다양한 건설분야에 널리 적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