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10월 은행 대출금리 고공행진…주담대 6년5개월래 최대폭 상승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11-26 16:37

가계대출 금리, 지표금리 상승·가계대출 관리에↑…신용대출 금리도↑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 자료제공= 한국은행(2021.11.26)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10월 은행 대출금리가 고공행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 금리는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모두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표금리 상승과 가계대출 관리 등이 반영됐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1년 10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10월 중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전월보다 28bp(1bp=0.01%p) 오른 3.46%를 기록했다. 지난 2019년 5월(3.49%)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가계대출 중에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26%로 전월 대비 25bp 상승했다. 지난 2018년 11월(3.2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주담대 금리의 상승폭은 지난 2015년 5월(25bp) 이후 가장 높았다.

가계 보증대출과 집단대출 금리도 각각 17bp와 52bp씩 상승했다.

또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47bp 오른 4.62%로 집계됐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 상승폭은 2020년 12월(49bp) 이후 최대다.

한은 측은 "지표금리 상승, 가계대출 관리 노력 등으로 전월보다 가계대출 금리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기업 대출금리는 전월 대비 6bp 오른 2.94%로 나타났다.

기업과 가계 대출금리가 모두 오르면서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3.07%로 전 달보다 11bp 상승했다.

10월 말 기준 신규취급액기준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 차는 1.78%p로 전월 대비 1bp 축소됐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16%p로 전월보다 2bp 확대됐다.

비은행예금기관 금리 / 자료제공= 한국은행(2021.11.26)

이미지 확대보기
10월중 비은행금융기관 예금금리(1년만기 정기예탁금 기준)는 상호저축은행을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고, 대출금리(일반대출 기준)도 상호저축은행을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다.

한은은 "상호저축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일부 은행들의 정기예금 특판 중지 등 영향으로 전월대비 1bp 감소했다"며 "상호저축은행 대출금리는 가계(+19bp)가 시장금리 상승 등으로 올랐으나, 기업(-16bp)이 일부 은행의 우량차주대출 확대 등으로 하락한 가운데 상대적으로 저금리인 기업대출 비중도 확대되면서 전체적으로는 전월대비 7bp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