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3분기 실적] DGB금융, 누적 순익 4175억… ‘역대 최대’(상보)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0-28 18:48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 지난해 연간 순익 초과

대구은행 이익 개선 및 비은행 계열 고성장 영향

DGB금융그룹 당기순이익(지배주주지분 순이익) 추이./자료=DG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은 28일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누적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417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연간 순이익을 3분기 만에 뛰어넘은 수준으로, 3분기 누적 기준 ‘사상 최대’ 이익이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 이자 이익이 개선됐고,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의 비이자 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한 게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고 사 측은 설명했다.

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856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40.3% 증가했다. 기업과 가계 부문의 균형 있는 여신 성장으로 이자이익이 증가했고, 대내외 경기 회복으로 대손비용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주요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지난해 3분기 0.70%에서 올 3분기 0.53%로, 연체율은 0.53%에서 0.31%로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비은행 계열사 역시 큰 폭의 이익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각각 1301억원, 6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5%, 117.3% 오르며 지난해 연간 순이익을 초과 달성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하이투자증권은 최근 주식거래대금 축소 영향으로 브로커리지(중개업) 수입이 다소 정체될 수 있지만, 주력 수입원인 기업금융(IB)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에서 이익 체력은 높게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DGB캐피탈도 전년 동기 대비 영업자산이 14% 증가했다”며 “주요 건전성 비율이 낮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어 양호한 실적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계획에 관해서는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의 고른 이익 성장세로 3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며 “향후 금리 인상기에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잠재 리스크를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