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182만명 몰려...증거금 5조6609억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10-26 20:55

최종 경쟁률 29.6대 1...최초 100% 균등 배정
28일 환불 및 납입...11월 3일 코스피 상장 예정

▲자료=삼성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카카오페이가 지난 25일과 26일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모청약 결과 총 경쟁률은 29.6대 1로 나타났다. 청약 증거금은 5조6609억원이 모였다. 총 182만4364건의 청약 접수를 기록했다.

카카오페이는 전체 공모 물량 1700만주의 25%에 해당하는 425만주를 대상으로 공모청약을 진행했다. 총 1억2579만697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 예상 균등물량은 2.33주다.

증권사별 경쟁률과 예상 균등물량은 ▲삼성증권 25.59대 1, 2.82주 ▲대신증권 19.04대 1, 3.24주 ▲한국투자증권 55.10대 1, 1.24주 ▲신한금융투자 43.06대 1, 1.66주 수준이다.

카카오페이의 이번 일반 공모청약은 기업공개(IPO) 사상 최초로 일반 청약자 대상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해 공모주 청약의 진입 장벽을 낮췄다.

‘누구에게나 이로운 금융’이라는 기업 철학에 맞춰 청약 증거금 90만원만 있으면 누구나 동등한 공모주를 받을 수 있도록 기존의 관행을 깼다.

비례 배정 방식으로 청약 증거금 경쟁률을 높여 일시적인 외적 흥행을 도모하기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투자자로 참여할 수 있는 국민주 전략으로 내실을 높였다.

또한 일반 투자자들이 다양한 증권사를 통해 보다 안정적으로 균등 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표·공동주관사인 삼성증권, 대신증권 외에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을 인수단에 포함했다.

류영준닫기류영준기사 모아보기 카카오페이 대표는 “이번 일반 투자자 공모청약을 통해 카카오페이의 성장력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카카오페이의 사용자이기도 할 미래의 주주들에게 전 국민의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혁신과 성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진행한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총 1545개 기관이 참여해 17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공모가를 9만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특히 참여 기관 중 99.99%가 희망 공모가 상단인 9만원 이상의 가격으로 신청했으며, 70.4%가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했다.

이로써 회사는 공모자금 1조5300억원을 조달하게 된다. 공모자금은 금융 사업 확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신규 사업 추진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오는 28일 환불과 납입 절차를 거쳐 11월 3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