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페이, 일반 청약 첫날 1.5조원 몰려...오후 10시까지 청약(종합)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10-25 17:11

오후 4시 경쟁률 7.97대 1…예상 균등물량 7.07주
한투 경쟁률 가장 높아...증권사별 눈치싸움 ‘치열’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첫날인 25일 삼성타운금융센터 영업점에서 공모 청약을 위해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삼성증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카카오페이가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진행한 가운데 첫날 오후 4시까지 총 1조5000억원이 넘는 증거금이 모였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카카오페이 상장 대표 주관사 삼성증권과 공동주관사 대신증권, 인수회사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4개 증권사가 이날 일반 청약을 받은 결과 오후 4시 기준 증거금 1조5241억원, 60만863건이 접수됐다.

청약 주식 수 기준으로 3387만580주가 몰려 경쟁률은 7.97대 1을 기록했다. 예상 균등 물량은 7.07주이다.

청약 증거금은 배정 물량이 가장 많은 삼성증권에 7606억원이 몰렸다. 이어 한국투자증권 5407억원, 대신증권 1217억원, 신한금융투자 1011억원 순이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삼성증권 7.34대 1 ▲대신증권 2.55대 1 ▲한국투자증권 16.96대 1 ▲신한금융투자 12.69대 1 등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는 이날부터 26일까지 이틀 간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총 1700만주를 공모한다. 이후 내달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일반 투자자에게 배정되는 물량은 전체 물량의 25%인 425만주다. 삼성증권 230만2084주, 대신증권 106만2500주, 한국투자증권 70만8333주, 신한금융투자 17만7083주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결정, 청약 문턱을 대폭 낮췄다. 최소 청약 기준은 20주로, 청약증거금 90만원만 있으면 누구나 카카오페이의 주주가 될 수 있다.

공모주 청약은 통상 마지막날 마감시간에 대거 몰리는 경향이 있다. 증권사별 경쟁률을 보고 투자자들이 마지막까지 판단을 미루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청약 첫날인 만큼 눈치 투자자들의 눈치싸움이 치열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삼성증권,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4개 증권사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온라인으로 청약을 실시한다. 청약 마지막날인 26일은 오후 4시까지 진행한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