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11월 MSCI 지수 정기변경…증권가 "엘앤에프·F&F 등 편입 예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10-18 12:00

유진·유안타증권 제시…일진머티리얼즈·카겜·크래프톤도 후보

자료출처= 유안타증권 'MSCI 정기변경 전략' 리포트(2021.10.18)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증권가에서 오는 11월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지수 정기변경에서 앨엔에프, F&F, 일진머티리얼즈 등의 한국 지수 편입을 전망하고 있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유안타증권은 이날 리포트에서 11월 MSCI 지수 정기변경에서 엘앤에프, F&F, 일진머티리얼즈, 카카오게임즈의 한국 지수 편입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MSCI는 시가총액과 유동 시총을 기준으로 지수 편입 종목을 선정한다.

이번 반기 리뷰는 11월 12일 장 시작 전(한국시간) 교체 종목이 발표되고, 종목 교체 리밸런싱은 11월 30일 장 마감 이후 지수에 반영된다.

고경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엘앤에프, F&F의 편입 가능성은 'High'로 평가한다"며 "두 종목 모두 6조8000억원을 상회하는 시가총액으로 관련 수급은 선반영됐다고 본다"고 제시했다. 그는 "편입 후보군의 수급추이를 보면, 엘앤에프와 F&F는 9월 외국인의 강한 순매수로 MSCI 편입 모멘텀이 부각된 것이 확인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고 연구원은 "일진머티리얼즈의 편입 가능성도 'High'로 도출된다"며 "카카오게임즈의 편입 가능성도 'High'로 제시한다"고 밝혔다.

고 연구원은 다만 "크래프톤의 편입 가능성은 'Mid'로 제시한다"며 "당사의 높은 Cutoff(편입 기준시가총액)으로도 편입이 확실해 보이지만, MSCI의 유동비율 입수수준에 따라 편입이 실패한 일부 종목의 Case도 감안됐다"고 제시했다.

고 연구원은 지수 편출 가능성 종목에 대해 "휠라홀딩스, 신세계, 대우조선해양은 상대적으로 편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레이팅을 'High'로 제시한다"고 판단했다.

또 강송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2일자 리포트에서 "11월 MSCI 반기 리뷰 신규 편입 예상 종목은 크래프톤, 엘앤에프, F&F, 카카오게임즈, 일진머티리얼즈 등 5종목"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강 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 롯데쇼핑, CJ 대한통운, BGF 리테일, CJ 등은 지수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강 연구원은 "최근 기준 MSCI 한국 지수를 패시브하게 추적하는 자금은 80조원 정도로 추정된다"며 "신규 편입 예상 종목 중 F&F, 카카오게임즈는 지수 편입될 경우 거래대금 대비 매입 수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