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디즈니플러스, 조만간 계약”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9-15 21:10

15일, 방통위와 이통3사 CEO 간담회 개최
구현모 “디즈니플러스 제휴할 것…단, 셋톱박스 문제 시간 걸릴 듯”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이사(사장). 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유플러스가 조만간 디즈니플러스와의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황현식닫기황현식기사 모아보기 LG유플러스 대표는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이통3사 대표 간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디즈니플러스와 조만간 계약을 될 것으로 보인다”며 “(디즈니플러스 제휴에 따른 고객 혜택은) 계약 완료 후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모닫기구현모기사 모아보기 KT 대표도 디즈니플러스와의 제휴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연내 도입은 어려울 것으로 봤다.

구 대표는 “디즈니플러스와 제휴하겠지만, 셋톱박스 자체가 교체돼야 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 도입 의지는 있지만, 셋톱박스 교환이 필요한만큼 상용화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말이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디즈니플러스를 한국에서 오는 11월 1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구독료는 월 9900원, 연 9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하나의 아이디(ID)로 최대 7명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동시접속자는 4명으로 제한된다.

디즈니 측은 이통3사에 제휴를 위해서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가진 IPTV 셋톱박스를 일정 비중 이상 충족할 것으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의 인터넷TV는 셋톱박스 비중이 97% 수준이다. 반면 KT는 안드로이드 셋톱박스 비중이 30%로 상대적으로 낮아 제휴에 어려움이 있다.

사진=디즈니코리아

이미지 확대보기
아울러 이날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제5기 방송통신위원회 출범 1주년을 맞아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자 이통3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한 위원장은 이통3사 대표들에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업자들이 굉장히 어려움을 겪고 있고, 통신 메이저 기업으로 지원할 수 있는 부분들은 지원해줬으면 좋겠다”며 상생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구현모 대표는 광화문 본사가 위치해 있는 광화문원팀을 중심으로 한 활동들을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텔레콤 대표는 “KT가 소개한 중소상공인 지원 방안이 좋은 것 같다”며 “SK텔레콤도 (본사가 위치한) 무교동을 중심으로 해서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