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토스 국민지원금 알림 이용자 750만…알림 서비스 네이버·카카오 제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9-14 11:20

플랫폼 등록자 1309만명…토스 57% 차지

사진=토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온라인 신청·접수를 통해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은 대상자가 지난 13일 기준 2950만3000명을 기록하며 68.2%에게 지급을 완료한 가운데 토스로 알림 받기를 등록한 대상자가 750만명을 차지했다.

특히 네이버와 카카오, 토스 등 플랫폼 3사를 통해 국민지원금 알림 서비스가 제공된 가운데 총채널 등록자 1309만명 중 토스 등록자는 57%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국민지원금 대상 여부와 신청일 알림 서비스를 대국민 알림 서비스인 ‘국민비서’를 통해 진행했으며, 이용이 많은 토스 등 3개 플랫폼 사업자와 제휴를 맺어 지난 3월부터 국민비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백신접종 안내 등 다양한 공공 알림 서비스를 플랫폼을 통해 제공한 바 있다.

토스는 이번 국민지원금 알림 신청에서 절반이 넘는 사용자의 선택을 받은 이유에 대해 “특유의 쾌적한 신청절차는 물론, 3개 플랫폼 중 유일하게 금융을 중심으로 성장한 플랫폼이란 점이 공공 서비스와 결이 잘 맞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토스 관계자는 “사용자가 가장 쉽게 신청할 수 있는 원클릭 서비스 과정을 만들었고, 이후 카드사를 통한 지원금 신청과 사용내역 현황 조회 등 국민지원금 전 과정을 토스 앱 하나에서 구현한 것이 고객들의 높은 호응을 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알림 서비스 오픈 직후에도 사용자들의 신청 과정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실시간으로 디자인을 최적화하는 등 특유의 기민한 대응이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토스는 지난 9일부터 ‘국민지원금 내역보기’ 서비스를 선보였다. 카드로 수령한 국민지원금의 누적 사용 내역과 잔액, 사용 가능한 가맹점 조회 등 국민지원금 수령자가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민지원금은 지난 13일 자정 기준 예상 지급 대상자의 68.2%인 2950만명에게 7조3757억원을 지급했으며, 난해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의 예산집행률 53.4%보다 13.8%p 확대되는 등 빠른 속도로 집행되고 있다.

아울러 토스는 최근 전자 고지 서비스 사업에서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공공 문서의 전자 중계 자격을 검증받아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받은 데 이어 지난 9일에는 토스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가 ‘과기부 ICT샌드박스 사업’에 선정되었다.

토스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를 통해 국민이 공공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고 광범위하게 생활 속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