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외인 순매도 연장에 원/달러 환율 1170원 목전…1169.2원 마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9-09 17:10

2.5원 상승…외인, 코스피 3거래일째 '팔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9일 원/달러 환율이 외국인 투자자 증시 순매도 연장 가운데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5원 오른 달러 당 1169.2원에 마감했다.

장중 한 때 1170원 위로 오르기도 했지만 수출업체 이월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제한을 가했다.

외국인 투자자의 증시 순매도로 달러 강세가 나타났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3170억원 규모로 순매도 했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이날까지 3거래일 째 '팔자'로 8700억원 가량 순매도 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외국인은 이틀 연속 '팔자'에 나섰는데, 이날은 680억원 가량 순매도했다.

이날은 선물옵션 동시 만기일인 '네 마녀의 날'로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8.29포인트(-1.53%) 내린 3114.70에 마감했다.

특히 카카오(-7.22%), 네이버(NAVER)(-2.56%) 등 인터넷 플랫폼주가 당정 규제 우려 부각 속에 2거래일째 약세를 기록한 영향이 컸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포인트(-0.25%) 내린 1034.62에 마감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증시에서 외국인 순매도가 연장되고 역내외 롱플레이 주도 하에 원/달러 환율이 1170원 목전까지 올랐다"고 설명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