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맥스트, 공모가 1만5000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1587대 1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7-15 17:44

▲자료=맥스트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맥스트는 지난 12일과 13일 양일간 실시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수요예측 경쟁률인 1587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공모가는 희망밴드 1만1000원~1만3000원의 상단을 초과한 1만5000원(액면가 500원)으로 결정됐다. 맥스트는 대다수의 기관투자자가 1만6000원 이상의 가격을 제시했음에도 확정공모가를 1만5000원으로 결정했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총 1630개의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했다. 공모주식수는 100만주(신주)로 오는 16일과 19일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7월 말 상장 예정인 맥스트는 이번 공모를 통해 약 150억원을 조달하게 된다. 상장 주관은 하나금융투자가 맡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 기술 기업으로는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앞둔 맥스트는 메타버스 테마가 큰 관심을 받는 상황에서 역대 최대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을 이끌어내며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

지난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증강현실(AR, 원천 기술 확보 및 국산화를 선도해왔다. 지난 5월 초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 기업들이 참여하는 디지털뉴딜 사업인 ‘XR(eXtended Reality) 메타버스 프로젝트’의 주관사로 선정된 바 있으며,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및 ‘메타버스 작업반’에서도 중추 역할을 하며 신시장인 메타버스 개척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세계적으로 50개 국가의 1만2000개 이상 개발사가 맥스트의 AR 개발 플랫폼인 ‘MAXST AR SDK(Softwear Development Kit)’를 사용해 7000개 이상의 AR 관련 앱을 개발했다.

국내에서도 맥스트는 현대차, 삼성전자,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유수의 대기업들과 산업용 AR 솔루션 사업을 진행 중이다. 작년부터는 중소기업용 AR 솔루션인 ‘맥스워크(MAXWORK)’를 출시하여 스마트팩토리 제조혁신 사업을 통해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박재완 맥스트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제 2의 창업으로 여겨 연구개발(R&D)을 더욱 강화하는 것은 물론 메타버스 플랫폼 소프트웨어 고도화, 신규 서비스 개발 및 글로벌 진출 전략으로 주주가치 극대화와 지속가능한 기업가치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