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IPO 포커스] 맥스트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이끄는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7-13 13:51

VR과 AR로 연결된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16일·19일 일반청약...7월 말 코스닥 입성

▲박재완 맥스트 대표이사./ 사진=맥스트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향후 맥스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의 사용자가 확대되고 파트너십이 증대될수록 더욱 다양한 수익이 결합하면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맥스트가 이달 말 코스닥에 입성한다.

이들은 13일 유튜브를 통해 기업공개(IPO)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회사의 핵심 경쟁력과 상장 후 비전, 사업 전략 등을 발표했다.

박재완 맥스트 대표는 “맥스트가 본격적인 성장에 접어든 현재 시점이 상장의 최적기라 판단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게 됐다”라며 “향후 회사가 K-메타버스를 선도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분야에서 원천 기술 확보와 국산화에 집중해 온 기술 전문 기업이다. 설립 후 독자적으로 개발한 증강현실 원천 기술 확보 및 국산화를 선도해왔다.

맥스트는 전 직원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돼있다. 지난해에는 전체 매출의 94%를 연구개발(R&D)에 투자했다. 그 결과 현재 50개 국가 1만2000개 이상 개발사들이 맥스트의 AR 개발 플랫폼 브랜드인 ‘MAXST AR SDK(Softwear Development Kit)’를 사용하고 있다.

맥스트는 현대차, 삼성전자,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유수의 대기업들과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AR 솔루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작년부터는 중소기업용 AR 솔루션인 ‘맥스워크(MAXWORK)’를 출시해 스마트팩토리 제조혁신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자료=맥스트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전 세계가 메타버스 시장에 큰 관심을 보이는 상황에서 맥스트는 AR 기술을 바탕으로 메타버스 흐름을 주도하며 빠르게 성장하겠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STATISTA에 따르면 전 세계 메타버스 시장은 2025년까지 28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예정이다. 그 파급효과는 글로벌 GDP에 대해 4674억달러를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재완 대표는 “맥스트의 메타버스는 ‘현실 같은 가상공간을 만들어서 증강현실로 서비스가 연결된 현실세계 XR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며 차원을 달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5G 네트워크 확대와 AR 글라스 등 디바이스 산업이 예상대로 성장한다면 맥스트의 성장은 더 빠르게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맥스트는 AR 솔루션 외에도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준비 중이다. 지난 5월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확장현실(XR) 메타버스 프로젝트’ 주관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맥스트의 총 공모주식 수는 100만주다. 총 상장 주식 수는 853만3491주다. 공모 희망가 밴드는 1만1000~1만3000원이고 공모 예정 금액은 110억~130억원이다.

박 대표는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메타버스 플랫폼 소프트웨어 고도화 및 신규 서비스 개발을 위한 R&D 투자, 글로벌 사업 확대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며 “향후 맥스트가 K-메타버스를 선도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맥스트는 오는 12∼13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16일과 19일에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이어 이달 말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