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체국보험 예정이율 인하…보험료 인상 저울질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6-14 08:51

2.0~2.25%→1.75~2.0%

사진 = 우체국보험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우체국도 하반기에 예정이율을 인하, 보험료를 인상할 예정이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우체국보험은 종신보험 등 장기보험 예정이율을 현행 2.0~2.25%에서 1.75~2.0%로 인하한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보험료를 운용해 얻을 예상 수익률을 말한다. 예상 수익률이 높아지면 그만큼 고객에게 돌려 줄 보험료가 적어져 보험료가 내려가지만 예상수익률이 낮아지면 그만큼 보험료가 올라가게 된다.'

업계에서는 이미 저금리 기조로 예정이율은 인하해왔다. 교보생명, 삼성생명, 동양생명 등이 예정이율을 인하한 바 있다.

보험사는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를 채권 등에 투자한다. 시장금리가 예정이율보다 낮아지면 보험사는 손해를 보게 된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