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부영주택, 포항 지진 피해 대동빌라 재건축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6-02 14:42

연내 착공…민관협력 지진극복 새로운 모델 기대

지난달 31일 포항시에서 열린 대동빌라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 계약식에서 (왼쪽부터) 최양환 부영주택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정영희 대동빌라 조합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사진=부영주택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포항시와 부영주택은 계약을 맺고 지진으로 피해를 입고 철거됐던 대동빌라(북구 삼호로 518, 4동 81가구)가 본격적인 재건축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최양환 부영주택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영희 대동빌라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 조합장은 시청 중회의실에서 계약을 체결하고 연내에 착공하기로 합의했다.

그간 시의 지원을 받아 임대주택 등 임시주거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피해 주민들도 특별법의 피해 구제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 계약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 이후 전파 피해를 입은 대동빌라의 재건축을 위해 이중근닫기이중근기사 모아보기 부영그룹 회장과 면담하고 시멘트 등 건축자재 무상 지원을 이끌어냈다. 피해 주민의 부담을 덜기 위해 대책을 지원해 왔다.

시는 대동빌라 비상대책위원회와 함께 사업 추진의 최대 관건인 주민 분담금 최소화를 위해 도시관리계획 변경과 정부의 지원과 기업 나눔 회의 개최를 추진했다.

그 결과 한국시멘트협회, 에스원, KCC, DGB대구은행, NH농협이 건축자재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영주택이 사회적 헌신과 공헌 차원에서 사업비의 손실을 감수하고 재건축 사업을 약속했다.

부영주택은 지진 발생 직후에도 이재민들을 위해 원동 부영아파트 52가구를 무상으로 제공하여 대동빌라를 비롯한 피해 주민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최양환 부영주택 대표이사는 “대동빌라 주민들의 지진 피해 상처로 지쳐있는 몸과 마음의 치유와 주거안정 실현을 위해 포항시와 MOU를 체결한 후 이중근 회장님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서 오늘 계약을 통해 본격적인 착공에 돌입할 수 있게 됐다”라며 “부영그룹의 약속 이행과 사회적 공헌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어 무엇보다 뜻깊다”라고 밝혔다.

정영희 조합장은 “손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진 피해 주민을 위해 신뢰를 지켜준 이중근 회장님과 관계자분들께 피해 주민을 대표하여 감사를 드린다”라며 “지진 발생 이후 임시 거처 마련부터 생활지원, 피해 지원금 지급과 재건축까지 끊임없이 현장에서 행정 지원을 해준 이강덕 시장님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대동빌라는 2017년 포항 지진으로 전파돼 작년 4월 철거를 완료했다. 8월 조합설립 인가를 득하였으며 향후 사업시행계획 인가 절차를 거쳐 올해 안에 착공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그간 피해 주민과 소통하면서 안정적인 생활을 하시는데 최선을 다해왔는데 대동빌라 주민들의 단합된 노력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님의 큰 결단으로 재건축 사업을 시작하게 돼 감격스럽다”라며 “피해 주민들이 끝까지 생활이 안정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