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진승호 제8대 KIC 사장 취임...“세계 일류 국부펀드로 도약”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5-18 10:47

국내 금융산업의 선도적 동반자 제시

▲18일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진 취임식에서 진승호 KIC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투자공사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의 제8대 사장에 진승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이 취임했다.

진승호 신임 KIC 사장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KIC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3년 임기의 첫 발을 내디뎠다.

진 사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KIC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더믹 속에서도 역대 최고 수준의 투자 성과를 달성했다”라며 “설립된 지 불과 15년 만에 자산운용 규모가 200조원을 넘어서며 세계 유수의 국부펀드들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진 사장은 ▲기민하고 탄력적인 혁신투자 ▲고도화된 책임투자 실천 ▲국내 금융산업의 선도적 동반자 등의 최우선 과제를 제시했다.

그는 “날로 급변하는 투자 환경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우수한 투자성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라며 “기민하고 탄력적인 혁신투자를 통해 대응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진 사장은 또한 “최근 코로나19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각 국이 그린뉴딜과 기후금융을 국가 아젠다로 채택하는 등 책임투자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라며 “다양한 투자 포트폴리오와 방대한 운용자산을 통해 글로벌 경제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 KIC의 위상과 책임에 걸맞은 고도화된 책임투자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만큼 실물 경제 규모에 발맞춰 금융산업이 경제발전에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KIC의 리더십과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라며 “국내 금융산업의 선도적 동반자로 거듭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 사장은 이와 더불어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성과경영’, ‘윤리경영’, ‘행복경영’ 등 세 가지 경영철학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세계일류 국부펀드로 도약하는 KIC’, ‘미래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이 되는 KIC’를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진승호 신임 사장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맨체스터대학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진 사장은 기획재정부 대외경제협력관, 국제금융협력국장, 대외경제국장 등 경제 부처 주요 보직을 거쳐, KIC 사장 취임 직전까지 국가균형발전위 기획단장을 지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