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1 금융사 1분기 실적] 한화생명, 당기순익 1942억원…전년比 306%↑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1-05-13 17:12 최종수정 : 2021-05-13 17:21

RBC비율 전년동기比 40.6%p 하락

자료 제공= 한화생명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한화생명이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진행된 한화생명 컨퍼런스 콜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영업환경 악화와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보다 306.1% 증가한 1942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상승 및 주가지수 상승 등으로 이차익이 크게 개선된 데 따른 결과다.

보장성 수입보험료는 고수익성인 일반 보장성 상품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한 1조 7866억원을 기록했다. 일반 보장성 수입보험료는 3820억원으로 전년 대비 26.7% 상승하는 등 보험영업의 질적 성장이 지속되는 양상을 보였다. 일반 보장성 APE의 경우 ‘New스페셜암보험’, ‘한큐가입 간편건강보험’ 등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고수익성 상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보다 30.5% 증가한 1149억원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전체 신계약가치 수익성도 전년 동기 대비 17.4%p 증가한 51.5%를달성했으며, 전체 신계약 APE 내 보장성 비중은 62%로 전년 동기 대비 5%p 증가했다.

같은 기간 FP채널과 GA채널의 보장성 신계약 APE 판매비중은 각각 90%, 85%를 기록하며 견고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한화생명의 전반적인 실적이 개선됐음에도 불구하고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급여력(RBC)비율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올해 1분기말 기준 한화생명의 RBC비율은 20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말 기준 245.6%보다 40.6%포인트(p) 감소한 수치며, 2020년말 238.3%와 비교했을 때도 38.3%p 낮아진 수준이다.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보유하고 있는 매도가능증권의 채권평가익이 감소해서다.

한화생명은 RBC 개선 방향과 관련해 "금리가 올라가면 손보사들은 RBC비율에 부담을 느끼게 된다"며 "올해와 내년은 RBC비율이 유지될 것이라 예상하고 2023년부터는 신 지급여력제도(K-ICS) 기준에 맞춰 대응하며 건전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정 수준의 변액 보증 헷지 전략이라든가 고위험 투자 자산의 투자 시기 조절 등 다양한 방법을 고려해 충분히 관리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4월 업계 1위의 초대형 판매전문회사로 출범한 신설법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도 빠르게 채널 안정화에 나선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향후 설계사 조직의 양적·질적 성장 추진, 영업지원시스템 고도화, 설계사복지 혜택 선진화 등을 통해 영업 조직의 로열티를 증진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한화생명은 ESG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전사적인 ESG 경영추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 차원에서의 ESG 경영추진을 의결했다.이사회 산하에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설치하고 중장기 ESG 정책 수립을 통해 전사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건강관리 서비스앱인 ‘HELLO’를 창의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을 통해 고객의 건강관리 수준을 높일 수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고 설명했다. 'HELLO'는 한화생명 홈페이지, 보험월렛, 다이렉트보험 온슈어를 통합한 원스톱 금융플랫폼 ‘한화생명 App’이다.

이경근 한화생명 CFO는“보험 본연의 이익을 견조히 유지하고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한화생명은 경쟁력 있는 보장성 상품의 매출 확대를 통해 신계약성장을 지속적으로 추구하고 ESG 경영과 디지털 전환 의지를 확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