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새마을금고, 우간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 획득…정식금융기관 지위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5-07 14:25

새마을금고 금융자립도 100% 초과···안정적 운영

루베가 짤람바새마을금고 이사장이 영구법인 등록증을 들고 회원들과 자축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새마을금고가 우간다 정부로부터 지속 가능한 금융모델로 인정받았다. 새마을금고는 앞으로 우간다의 빈곤 감소와 지역사회개발을 위해 힘쓰겠다는 각오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 정부로부터 영구 법인설립 인가를 취득했다고 7일 밝혔다. 영구 법인설립 인가는 새마을금고가 우간다에서 정식금융기관의 영구적 지위를 획득했다는 의미다.

지난 2018년 10월 우간다 농촌지역 마을주민 30명에서 시작한 새마을금고는 현재 5000명의 회원들을 대상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기관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새마을금고의 금융자립도는 100%를 초과했으며, 900%를 초과한 곳도 있을 만큼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행정안전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우간다 대사관의 협력과 지원으로 새마을금고가 우간다에 잘 정착했다고 전했다.

박차훈닫기박차훈기사 모아보기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우간다에서 새마을금고가 뿌린 희망의 씨앗으로 농촌지역 주민들의 꿈이 실현되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