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사 2021 1분기 실적] 전북은행 순익 381억…작년 동기 대비 28.8%↑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4-27 19:26

대출자산 구조 개선…NIM 0.14%p 반등

전북은행 2021년 1분기 세부 경영 실적./자료=J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전북은행이 올해 1분기 순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8% 증가한 381억원을 기록했다.

JB금융그룹은 자회사 전북은행의 올 1분기 연결 기준 지배기업 지분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8.8% 늘어난 38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14.1% 증가한 수준이다.

전북은행의 1분기 총영업이익은 1094억원으로 1년 새 9.4% 늘었다. 이자이익은 1144억원을 거둬들였지만 비이자이익이 49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2.51%로 전 분기보다 0.14% 포인트 상승했다. 이날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김기홍닫기김기홍기사 모아보기 JB금융지주 회장은 "수익성 관점에서 대출 자산 구조를 개선하려는 그룹의 노력이 있었고, 시장금리 환경이 우호적으로 전개돼 NIM이 크게 상승하며 1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지배지분 순이익을 경신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1분기 원화대출금은 14조469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7.6% 늘었다. 이중 기업대출이 8조870억원으로 11.6% 증가했다. 대기업대출이 3827억원, 중소기업대출이 7조7043억원으로 각각 41.8%, 10.4% 불었다. 가계대출은 6조130억원으로 3.2% 확대됐다.

자산건전성 지표를 보면 1분기 말 기준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63%로 1년 전에 비해 0.09% 낮아졌다. NPL 커버리지 비율은 120.3%로 41.9%포인트 개선됐다. 연체율은 0.76%로 0.01% 높아졌다.

이승국 JB금융지주 리스크관리본부장(CRO)는 "고정이하여신 비율도 전분기 대비 낮아지고 있고 상환 유예 대출 잔액도 지난해 말 1105억원에 비하면 올해 3월까지 669억원으로 아주 크게 감소했다"며 "계열사 전반적으로 자산 건전성 지표가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포트폴리오 재조정 등 내부적으로 여러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건전성 측면에서 큰 문제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