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 '이건희 상속세' 다음주 발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4-20 15:30 최종수정 : 2021-04-20 15:5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 일가가 이르면 26일경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산 상속 내용 등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4.18%, 삼성전자우 0.08%, 삼성물산 2.88%, 삼성생명 20.76%, 삼성SDS 0.01% 등 지분을 보유했다. 19일 종가 기준으로 주식가치만 25조원에 달한다. 여기에 이 회장이 보유한 부동산, 미술품, 현금 등도 상속 대상이다. 특히 이 회장은 국보·보물을 포함해 1만3000여점의 미술품을 수집했다. 미술품 가치만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삼성 회장.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이 회장의 주식 배분 방식이다.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 방향과 맞물렸기 때문이다.

법정 상속률에 따라 나누면 배우자 홍라희 여사가 9분의 3을,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신라호텔 사장,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자녀가 각각 9분의 2씩을 가진다.

단 삼성그룹에 대한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를 위해 상당수 주식을 장남 이 부회장에게 물려줄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보유지분이 0.7%에 불과하다. 17.48%를 가진 삼성물산을 통해 간접 지배하는 형태다.

삼성일가가 10조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상속세 재원을 마련할 방안을 내놓을지도 관심사다. 삼성일가는 이 회장의 주식 상속세만 11조366억원을 내야 한다.

상속인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상속세 신고 때 6분의 1을 낸 뒤, 나머지 6분의5를 5년간 분할납부하는 방식이다.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도 이를 통해 상속세를 내고 있다.

재원 마련은 배당금과 금융대출 등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상속세를 충당하기 위해 핵심계열사 주식을 처분한다면 그룹 지배력을 약화시킬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삼성일가가 상속세 부담 완화를 위해 일부 유산은 매각 또는 기증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규모는 1조원으로 예상된다. 이는 이 회장이 2008년 약속한 사회 환원 약속을 이행할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