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스피, 3200선 턱밑 마감…코스닥은 '천스닥' 지속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4-16 16:11

3198.62 마쳐, 삼전 배당금 지급일 외인 '순매도'
코스닥, 5거래일째 1000선 위 마감…씨젠 8%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16일 코스피가 3200선 턱 밑에서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9포인트(0.13%) 오른 3198.62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전 장보다 0.25포인트(0.01%) 내린 3194.08로 출발해 등락을 보였다.

이로써 코스피는 5거래일째 상승 마감했지만 3200선에 안착하지는 못했다.

이날은 총 13조원 규모 삼성전자 배당금 지급일로 증시 투자자들에게 주목받았다.

이중 외국인에 가는 배당 규모가 7조7000억원 규모로, 이 자금 중에서 일부 국내 증시에 재투자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이 모였다.

그러나 뚜렷한 움직임이 포착되지는 않았다. 수급상 이날 코스피에서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4700억원, 2100억원 규모씩 동반 순매도를 기록했다. 개인이 6700억원의 순매수로 지수를 지탱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3.10%)가 상승폭이 컸다. 삼성전자(-0.24%)는 이날 하락 마감했다.

실적 장세에 대한 증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의 당기순이익 추정치가 140조원을 돌파했는데 2017년 이후 처음"이라며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중심의 펀더멘털 장세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실적추정치 상향조정은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코스닥은 5거래일째 '천스닥'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7.72포인트(0.76%) 오른 1021.62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에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00억원, 170억원씩 순매수를 했다. 반면 기관은 380억원 규모 순매도를 기록했다.

상위주 중에서는 씨젠(8.39%)의 상승폭이 컸다.

역송금 수요에 따른 환변동성 여부에 관심이 모인 이날 외환시장 영향도 제한적이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장보다 1.3원 내린 1116.3원에 마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