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조선해양, LPG선 3척 수주…2270억 규모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4-12 15:28

올해 발주된 LPG선 37척 중 23척 수주
“글로벌 물동량 증가…적재 효율 높인 선박 관심도 커져”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LP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2270억원 규모의 LPG(액화석유가스) 운반선 3척을 수주했다. 특히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전 세계에 발주된 LPG선은 37척 가운데 23척(62%)을 수주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오세아니아 소좨 선사와 8만6000입방미터(m³)급 초대형 LPG 운반선 2척과 4만m³급 중형 LP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LPG선은 길이 230m, 너비32.25m, 높이 23.75m 규모다. LPG 이중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구(舊)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적재 용량을 기본 선박보다 2000 m³ 늘린 8만6000m³로 건조된다. 동종 선박 중 최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신(新) 파나마 운하 정체를 피하기 위해 구 파나마 운하 통항을 선호하는 선주들이 늘고 있다”며 “적재 용량 증가로 선박 운송 효율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중형 LPG 1척은 길이 180m·너비 28.7m·높이 18.7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에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LPG 해상 수송량은 2021년 1.07억톤을 기록할 전망이다. 2022년에는 1.13억톤으로 약 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물동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적재 효율을 높인 선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