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택진 대표, 엔씨 3년 더 이끈다…“글로벌 종합게임사로 성장할 것”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25 16:34

25일, 제24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
김택진 대표, 사내이사 재선임…2024년 3월까지 임기 연장
차세대 플랫폼 게임 개발 및 ESG 경영 강화 의지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김택진닫기김택진기사 모아보기 엔씨소프트 대표가 “플랫폼 경계를 뛰어넘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글로벌 종합게임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25일 판교 R&D센터에서 2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김택진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 ▲황찬현 사외이사 재선임, ▲재무제표 승인, ▲정관변경, ▲주당 배당금 8550원 등 주요 안건이 통과됐다. 특히 김택진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이 가결되면서, 임기는 오는 2024년 3월까지 연장됐다.

김 대표는 “올해 더 큰 성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블레이드앤소울2, 트릭스터M, 프로야구H3 등을 통해 고객 저변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차세대 플랫폼을 위한 게임들도 개발하고 있다”며 “플랫폼의 경계를 뛰어 넘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글로벌 종합게임기업으로 성장하고자 꾸준히 다양한 핵심역량들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엔씨소프트는 국내 게임 기업 중 처음으로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위한 체계를 마련했다”며 “이사회의 독립성을 더욱 높이고 기업지배구조를 더 건강하게 개선할 수 있는 정책들도 적극 검토해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엔씨는 지난 15일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ESG 경영위원회(ESC)’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윤송이 CSO(최고전략책임자)가 ESG 위원장을 맡고, 정진수 COO(최고운영책임자)와 구현범 CHRO(최고인사책임자)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최근 확률 조작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확률형 아이템에 관한 질문도 나왔다. 이날 한 주주가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을 공개할 의향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 대표는 “규제 범위 내에서 공개할 것”이라며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범위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올 한해도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지속돼 어려운 경제 여건이 계속되고 있고, 국내외 시장에서의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면서도 “엔씨는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통해 급변하는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더 나은 기업가치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