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엔씨 김택진, 이번에도 통 크게 쏜다…연봉 1300만원 인상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11 13:20

개발직군 1300만원, 비개발직군 1000만원 이상 인상
신입사원 연봉 개발직군 5500만원, 비개발직군 4700만원
CEO 특별 인센티브 800만원 추가 지급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엔씨소프트가 전체 임직원의 연봉을 올리기로 했다. 개발직군은 1300만원 이상, 비개발직군은 1000만원 이상 인상된다. 또 성과에 따라 우수 인재 대상 추가 연봉 인상도 진행한다.

엔씨는 11일 2021년 보상 정책을 발표했다. 신입사원에 대한 연봉 정책, 재직 중인 직원의 연봉 인상 규모, 정기 인센티브와 CEO 특별 인센티브 추가 지급 계획 등을 공개했다.

엔씨는 우수인재 채용을 위해 대졸 초임제를 폐지했다. 신입사원 시작 연봉(비포괄임금제 기준)은 개발직군은 5500만원, 비개발직군은 4700만원으로 정했다.

올 1월 입사한 2021년 공채 신입사원부터 적용한다. 신입 사원 시작 연봉은 최소 보장 개념으로 상한선이 없다. 보유한 역량과 전문성에 따라 더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으며, 우수 인재에게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책정할 계획이다.

엔씨는 최대 실적에 따른 ‘CEO 특별 인센티브’ 800만원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3월에만 두 번의 인센티브를 받는 셈이다. 현재 재직 중인 정규직, 계약직, 파견직, 인턴 등 직무와 직책 구분없이 모든 지원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2020년 사업 성과에 대한 정기 인센티브는 기존과 동일하게 개인별로 차등 지급한다.

앞서 엔씨는 게임 산업의 특수성을 반영하고, 직원들의 ‘워라벨(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건강하고 유연한 근무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 2019년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직원 개인의 실제 근로시간에 맞춰 수당을 추가 지급하는 비포괄임금제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