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검찰, 오늘(5일) SK그룹 본사 압수수색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3-05 16:07

비자금 조성 혐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검찰이 SK그룹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최신원닫기최신원기사 모아보기 SK네트웍스 회장의 비자금 조성 수사 범위가 확대될 지 관심이 쏠린다.
5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종로구 서린동의 SK서린빌딩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지난달 15일 최신원 회장을 구속하는 등 SK네트웍스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마무리하던 중이었다.
이번 압수수색은 최신원 회장이 개인적으로 마련한 비자금과 SK그룹과의 연관성에 대한 추가 수사를 위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 안팎에서는 최신원 회장의 SKC 유상증자와 관련해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회장이 이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을 수사팀이 포착했다는 말이 흘러나오고 있다.
단, 검찰은 최태원 회장과의 연결성은 일축했다. 검찰 측은 “최태원 회장은 입건 또는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