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본준의 신설지주명 ‘LX’ 유력…LG그룹, 'LX' 상표 90건 출원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04 18:45

△구본준 LG 고문. 사진=LG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구본준 LG 고문을 중심으로 LG그룹에서 계열 분리되는 신설 지주사명이 ‘LX’가 유력할 것으로 추정된다.

4일 한국특허정보원에 따르면, LG그룹 지주사는 지난 2일 특허전문 법인을 통해 특허청에 ‘LX’ 상표와 이미지 90건을 출원했다.

재계에서는 이번 특허출원이 오는 5월 계열분리 하는 구본준 고문의 신설지주를 설립하기 전 기업이미지(CI)와 상표를 미리 등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업을 대표하는 CI는 특허청에 상표로 등록돼야 지식재산권으로 보호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LG그룹 측은 새 사명에 대해 “아직 확정된 건 없다”고 밝혔다.

구본준 LG 고문은 LG그룹의 장자 승계 전통에 따라 오는 5월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할 예정이다. 구 고문은 LG상사와 LG MMA,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판토스 등 5개 자회사를 중심으로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하며, 본격적인 독립에 나설 전망이다.

LG그룹이 상표등록한 'LX'. 사진=한국특허정보원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