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전북·광주은행, 친환경 금융 속도…석탄발전 PF·대출 중단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2-25 16:2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JB금융그룹 계열 전북은행, 광주은행이 친환경 금융에 속도를 낸다.

JB금융그룹은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이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에 동참한다고 25일 밝혔다.

전북은행은 지난 23일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 동참을 선언했다.

전북은행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관련 회사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신규대출을 중단하고 관련 사업의 채권도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광주은행은 지난해 말 광주시와 ‘탈석탄·그린뉴딜 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은행은 협약을 통해 기후 위기 주원인인 석탄 금융 축소와 기후금융 확산 환경조성,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PF와 관련 채권 인수도 중단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