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카드, 메리츠증권과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추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2-24 09:49

온오프 비즈니스 지원 ‘데이터 플랫폼’으로 고도화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과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왼쪽부터)가 24일 ‘경제·산업 공동연구 및 데이터 비즈니스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신한카드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카드가 국내 거시경제와 산업전반에 대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해 새로운 투자 콘텐츠·대체 데이터를 발굴하고,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24일 메리츠증권·가이온과 함께 ‘경제·산업 공동연구 및 데이터 비즈니스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과 배준수 메리츠증권 부사장, 강현섭 가이온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신한카드는 카드업계 빅데이터 사업을 선도하고 있으며, 메리츠증권은 국내 IB(Investment Bank) 명가로 발돋움한 기업이다. 이어 가이온은 지역 소비경기와 수출입 관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전문업체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카드가 보유한 가계 소비 빅데이터와 각종 비정형 데이터를 토대로 메리츠증권이 지닌 자본시장 분석 역량을 접목해 국내 거시경제와 산업별 이슈 분석에 활용하고, 새로운 투자 콘텐츠와 대체 데이터를 발굴할 계획이다.

코로나19와 같은 대형 재난상황에서 가계 소비 데이터를 비롯한 다양한 데이터를 융복합한 대체 데이터를 활용해 거시경제 추이와 자본시장의 영향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주요 산업별 효과 분석이나 인구통계학적 분석을 통한 각종 추천정보 제공 등 다방면으로 활용 가능하다.

향후 3사는 데이터 융합과 고도화 작업을 진행해 각종 비즈니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조회·분석·구매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플랫폼 모델을 개발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국민·공공기관·민간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사회적 빅데이터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지난 2014년 이후 기관·기업의 데이터 프로젝트 300여 개를 수행한 바 있다.

안중선 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다양한 데이터의 융복합을 통해 거시경제 및 산업연구 분야에서 새로운 컨텐츠를 제공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프로젝트와 연계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