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모레퍼시픽, 환경부 통합환경허가 취득…"화장품 업계 최초"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1-01-27 09:24

사진 = 아모레퍼시픽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아모레퍼시픽의 ‘오산 아모레 뷰티 파크’가 화장품 업계 최초로 환경부의 통합환경허가를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환경부가 2017년 처음 도입한 통합환경허가 제도는 대기·수질 등 분산된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별 인허가를 하나의 사업장 단위로 통합해, 맞춤형 허가 기준을 설정하는 제도다.

기존에는 사업장 내 각 시설 및 공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 지방환경청 등이 6개 법률하에서 10개의 인허가를 통해 개별 관리하던 방식이었지만, 이번 허가를 통해 통합 관리의 역할이 환경부로 일원화됐다. 아모레퍼시픽은 통합환경허가 조기 취득을 위해 약 2년간 환경부와의 협업을 통해 뷰티 파크의 배출시설과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 등을 점검했으며, 다품종 소량생산 제조업의 특성에 맞는 허가 기준을 함께 세웠다.

아모레퍼시픽은 향후 악취·소음·진동 관리 시설을 추가 도입하는 등 환경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설비 투자 역시 적극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아모레퍼시픽은 사업장 시설 개선으로 환경오염물질을 줄이는 등 모범적이고 선진적인 환경관리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허가 기준에 따른 철저한 관리와 노력으로 꾸준한 사후관리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화장품 업계 최초의 통합환경허가 취득은 해당 업종이 추후 허가를 받을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책임감을 느끼고 지역사회는 물론 자연과 환경을 위해 고민하며 더 아리따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