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레인보우로보틱스, 수요예측 경쟁률 1489.9대 1...역대 최고 기록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1-21 18:02

1559개 기관 참여...100% 밴드 상단 이상 제시
국내 IPO 사상 최고 수요예측 경쟁률 기록
이달 25일~26일 청약 후 2월 3일 코스닥 입성

▲자료=레인보우로보틱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로봇플랫폼 전문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가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고 수요예측 경쟁률을 기록했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지난 18~19일 양일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희망밴드 (7000원~9000원)를 초과한 1만원(액면가 500원)으로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레인보우로보틱스의 총 공모금액은 265억원 규모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총 1559곳에 달하는 기관 투자자들이 참여해 1489.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코스닥 및 코스피 상장기업 수요예측 중 최고 경쟁률이다. 지난해 상장 흥행몰이에 성공한 카카오게임즈(1479대 1), 빅히트(1117대 1), 명신산업(1195대 1)보다 높다.

대표주관사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 중 100%가 공모밴드 상단 이상으로 가격을 제시했고 확약비율도 19.9%가 육박하는 등 수요예측 열기가 뜨거웠다”며 “특히 해외기관의 경우, 304개 기관이 참여하며 레인보우로보틱스가 보유한 로봇 기술력에 높은 프리미엄을 줬다”고 설명했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핵심 로봇 기술의 집약체인 이족보행 로봇을 기반으로 협동로봇, 지향마운트 등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협동로봇의 경우, 산업용 로봇 대비 낮은 도입비용, 쉬운 조작법, 작업자 안전성 등을 확보해 국내외 협동로봇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회사에 유입되는 자금은 총 265억원이다. 공모 자금은 사용자가 원하는 위치로 안전한 이동 및 적재물 대상으로 작업이 가능한 ‘모바일 매니퓰레이터’와 레이저 시술을 자동화하는 ’로봇 레이저 시술 시스템’ 개발 등에 투입될 계획이다.

이정호 레인보우로보틱스 대표이사는 “레인보우로보틱스의 로봇 플랫폼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해주신 많은 투자자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이족 및 사족 보행 로봇 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 로봇 기업으로 책임감을 갖고 투자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기술기업 특례상장 중 성장성 추천 트랙을 통해 상장할 예정이다.

성장성 특례의 경우 일반 공모주 투자자들이 손실 가능성을 줄일 수 있도록 상장 주관사에 책임을 부여하는 풋백옵션(환매청구권)을 제공한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와 대신증권이 맡았다.

회사는 오는 25일~26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거쳐 2월 3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