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롯데그룹 계열사간 단기 파견 도입…"코로나19 휴직 직원 지원"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1-01-21 18:0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롯데그룹이 계열사 간 ‘직원 사외 파견제’를 도입했다. 계열사의 인력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여파로 휴직 중인 직원의 고용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올해 들어 사외 파견제를 실시했다.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운영사인 롯데컬처웍스, 롯데월드 직원을 대상으로 물류 계열사인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1∼3개월 근무할 사람을 모집 중이다. 이들 계열사는 모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유·무급 휴직을 실시 중이다.

파견 직원은 택배운송에 대한 보조업무를 맡는다. 차량에 동승해 메인 업무를 하는 직원을 보조하기도 하고, 상하차나 분류업무를 할 수도 있다.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정직원 보조 업무를 하면서 급여를 받게 된다. 해당 직원의 급여는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소속된 원 회사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롯데그룹은 파견 직원에게 급여를 지급해 고용 안정성을 유지하고, 택배 물량이 늘어나 일손이 부족해진 롯데글로벌로지스도 지원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사의 직원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파견은 전적으로 직원들의 자발적인 신청에 따라 진행된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