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독자기술 '수소 발전소' 가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20 10:57 최종수정 : 2021-01-20 11:0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수소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차량용 연료전지로 만든 수소 발전소를 가동을 시작했다.

현대차가 한국동서발전·덕양과 함께 울산 화력발전소 안에 준공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이 20일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온라인 준공식에는 지영조 현대차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태 덕양 대표, 송철호 울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은 컨테이너 모듈 형태로 건설됐다. 시범 사업에서는 2대의 모듈에서 연간 8000MWh급 전기를 만든다. 약 2200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향후 컨테이너 모듈을 추가하면 확장에도 용이하다.

이미지 확대보기

다른 기업의 수소 발전소와 차이는 현대차가 독자기술로 개발한 차량용 연료전지를 사용했다는 점이다. 수소전기차 '넥쏘'를 움직이는 연료전지다.

현대차는 발전사업 진출을 통해 연료전지 시장 판을 키워 수소차 가격 하락까지 노린다는 전략이다.

또 부품 국산화율을 끌어올려 국내 산업 생태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기술적인 면에서는 이 수소발전소가 실시간으로 전기 생산량을 조절할 수 있어 태양광·풍령 등 재생에너지의 전력수급 변동성에 대응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영조 현대차 사장은 "이번 사업은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발전사와 함께 필드에서 설비 운영에 대한 경험을 쌓는다는 점에서 매우 깊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통해 상업화를 이루어 연료전지를 타 산업에 확대 적용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소 산업 확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시범사업이 완료되면 국내 대용량 연료전지 시장에 국산 설비 도입이 확대되고, 수소연료전지 부품 국산화를 통해 수소경제가 보다 활성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린 뉴딜을 선도하기 위한 기술 개발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