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소비자 20% "렌터카 고장 경험 있어"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19 08:2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렌터카 이용자 5명 중 1명이 차량 고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레이크·타이어·엔진 등 핵심부품 고장 경험도 많았다. 사업자의 사전 차량 점검이 보다 철저히 이뤄저야 한다는 지적이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1년 이내 단기렌터카를 이용한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명(20.1%)이 렌터카 운행중 차량 고장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단기렌터카 이용자 1000명 설문조사. 단위=명, 자료=한국소비자원.

이미지 확대보기


가장 흔히 고장난 부문은 와이퍼(34.8%, 중복응답), 라이트(25.4%), 창문개폐(22.4%) 순이었다. 브레이크(21.9%), 타이어(21.9%), 엔진(20.9%), 변속기(17.9%) 등 핵심부품 고장 경험도 다수 있었다.

소비자 54.6%는 차량 안전점검에 대한 정보부족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익숙하지 않은 차량을 대여했을 때 느끼는 불안감(48.2%) 보다 높은 수준이다.

소비자원은 렌터카 인수 전에 대부분 외관·연료량 등은 직원과 함께 점검하지만, 와이퍼·라이트·엔진오일·타이어 등 세부분야 점검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고장이 많은 부분에 대해 일상점검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자에 대한 감독 강화를 관계 부처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