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경제계 "이재용 구속, 삼성 경영차질 넘어 경제 악영향 우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18 14:4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받고 법정구속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등 경제단체는 '리더십 공백'에 직면한 삼성그룹 경영차질과 함께 경제 전체에 미칠 파급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배상근 전경련 전무는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발 경제위기 속에서 과감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진두지휘하며 한국경제를 지탱하는데 일조해 왔는데 매우 안타깝다"며 "이번 판결로 삼성 경영활동 위축은 개별기업을 넘어 한국경제 전체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간 리더십 부재는 신사업 진출과 빠른 의사결정을 지연시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총도 "삼성그룹 경영공백이 현실화된 것에 매우 우려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심화될 글로벌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 글로벌 기업의 적극적인 사업확장과 기술혁신이 절실하다"며 "삼성그룹 경영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행정적 배려를 당부한다"고 했다.

앞서 박용만닫기박용만기사 모아보기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15일 선고에 앞서 "이 부회장을 선처해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