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지완 BNK금융 회장 “투자 전문 금융사로 과감히 탈바꿈해야”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1-04 15:08

수도권 및 부울경 지역 거점화 전략 추진
BNK디지털센터 신설…R&D기능 강화

BNK금융그룹이 4일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온택트 시무식을 개최했다. /사진=BNK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지완닫기김지완기사 모아보기 BNK금융그룹 회장이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일반적인 상업은행 업무에만 의존하는 시대는 이미 끝났으며, 앞으로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금융사로 과감히 탈바꿈해야만 100년 금융그룹의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BNK금융그룹은 4일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온택트 시무식을 개최하고 새해 각오를 다졌다고 밝혔다. BNK금융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그룹 전 임직원들이 비대면 화상시스템으로 시무식을 진행했다.

특히 그룹 각 계열사의 해외 영업점 등 국내외 400여개 지점을 줌(ZOOM)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하고, 경영진의 신년인사와 직원들의 새해다짐을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등 쌍방향 소통 방식으로 실시했다.

김지완 회장은 금융산업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고 BNK금융의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전문금융사로의 전환’을 강조했으며, ‘변해야 통하고 오래간다’는 뜻의 ‘변즉통구(變則通久)’를 2021년 그룹 경영화두로 제시했다.

김지완 회장은 “그룹 전 임직원이 변화를 받아들이고 과감히 도전해 ‘글로벌 스탠다드 금융그룹’이라는 목표를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하자”고 전했다.

또한 김지완 회장은 계획의 구체적 실행과 조직 정비를 통한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서울에 소재하고 있는 은행의 CIB센터를 부서로 격상해 IB 관련 영업력을 강화하고 전문인력도 지속적으로 확충하기로 했다.

그룹 내 은행과 캐피탈, 투자증권을 중심으로 ‘수도권 및 부울경 지역 거점화 전략’을 추진해 그룹 차원의 협업을 통한 업무 시너지를 증대시킬 계획이다.

저축은행과 자산운용, 벤처투자를 통해서는 대체투자사업에 참여하고, 인프라 프로젝트 펀드 조성과 부울경 지역 밀착 모험자본 투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부문에서는 ‘BNK디지털센터’를 신설해 디지털 관련 기술의 내부 R&D 기능을 강화하고 수도권 소재 업체들과는 AI·빅데이터 등 핵심 기술 관련 협업과 공동 개발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최근 연금과 신탁 등 고객 자산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반영해 지주 내에 ‘연금/신탁기획부’를 신설해 그룹의 연금/신탁 사업 관련 시너지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BNK금융은 은행산업의 변화에 발맞춰 비은행·비이자 부문의 수익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꿔 가고 있다.

서울 여의도에 소재한 BNK타워와 강남 플래티늄타워 등 부동산 대체투자 부문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지난 2019년 인수한 BNK벤처투자를 통해 모험자본에 대한 지분투자를 확대하는 등 전통적인 은행업 위주의 수익 창출 한계를 극복해나가고 있다.

김지완 회장은 지난해 약 18%로 예상되는 비이자이익 비중을 중장기적으로 30% 이상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