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품질과 안전에 대해선 다른 어떤 것과도 타협 않을 것"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04 14:3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회장이 "2021년은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가 말한 신성장동력이란 전기차, 수소연료전지, 자율주행,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봇 등 최근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미래사업이다. 이를 중심으로 그룹 차원의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도 이루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4일 정 회장은 이같은 새해 메세지를 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냈다.

정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그룹은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 글로벌 시장 입지가 확대되고 기업가치가 상승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기존과 다른 사회적 가치와 라이프스타일이 확산됨에 따라 변화를 미리 준비한 기업만이 생존하고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 회장은 ▲친환경시장 지배력 확대 ▲미래신기술 투자 ▲그룹 사업포트폴리오 재정비 등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회장은 "글로벌 친환경 티어1(선두) 브랜드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분야에서는 올해 전용 플랫폼 E-GMP 신차인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차 CV, 제네시스 JW 등이 처음으로 출시된다. 수소 분야는 자체 기술로 확보한 동력원인 연료전지를 다양한 이동수단과 산업분야에 적용하겠다고 했다.

신기술 투자와 관련해 정 회장은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그리고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UAM, 로보틱스와 같은 신성장 분야에 대한 투자도 지속해 새로운 모빌리티 영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합리화하고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부합하는 신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정 회장은 "이러한 모든 활동은 고객존중의 첫걸음인 품질과 안전이 확보되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품질과 안전에 대해서는 다른 어떤 것과도 타협하지 않는 자세로 완벽함을 추구할 때 비로소 고객이 우리를 신뢰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당초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신년사를 직접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당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이 제조 기계에 끼여 사망한 사고를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정 회장도 이메일 서두에 "애통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진심으로 깊은 애도를 표하며 회사는 이러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안전한 환경 조성과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