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i30N, 독일서 인정받는 '수입 고성능차'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2-10 13:4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 고성능N 1호 모델인 i30N이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 소비자들에게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는 9일(현지시각)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 독자들이 뽑은 ‘올해의 스포츠카’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현대차 i30N.

이미지 확대보기


아우토빌트 스포츠카 어워드는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의 스포츠카·고성능 전문 자매지 아우토빌트 스포츠카가 선정한다. ▲준중형와 소형 ▲세단과 왜건 ▲스포츠카와 로드스터 ▲슈퍼카 ▲SUV·밴 등 다섯가지 차급에서 세부 부문을 나눠 뽑는다.

i30N은 총 11개 모델이 경쟁한 준중형과 소형 차급 '수입차' 부문에서 9.6% 표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앞서 i30N은 독일 자동차 전문지 슈포트 아우토가 선정하는 어워드 '3만5000유로 이하 준중형 수입차' 부문에서 작년과 올해 2년 연속 1위에 오른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럽시장에서 고성능N의 성능과 인기를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i30N은 2017년 유럽에서 출시된 현대차 최초의 고성능 양산차다. 현재까지 2만7000대 이상 판매되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내년 상반기 중 출력을 기존 240마력에거 280마력으로 끌어올린 상품성개선모델이 현지 출시된다.

현대차 체코 공장에서 생산되는 모델로 한국 출시는 되지 않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