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자료] 2021년 자동차 전망..P-Cycle 아웃퍼포머 - 메리츠證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0-12-01 07:53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Part1. P-Cycle Outperformer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 4개 분기 연속 시장 기대치 상회 실적 기록 중인 현대 · 기아차. 실적 개선 핵심 근거는 신차 판매 호조 통한 ASP 상승- 성공적 신차 효과 확산 통해, 현대 · 기아차 21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수준 기록 전망- 자동차 업종에 대한 Overweight 투자 전략 지속 유효, 이제 업종 내 최적 포트폴리오 구성 고민 필요- 19-23년 신차 Cycle은 09-13년의 ‘Q-Cycle’과 다른 ‘P-Cycle’- P-Cycle 실적 개선의 세 가지 특징은 1) 신차 비중 확대 통한 ASP Mix 개선, 2) 중고차 잔존가치 상승 통한 금융 손익 증대, 3) 높은 수익성의 옵션 채택 소비자 비율 확대를 통한 영업 레버리지 발현- P-Cycle의 수혜는 완성차에 집중. 업종 내 ‘분산형’ 아닌 ‘집중형’ 포트폴리오 구성 필요- 부품 업종은 완성차 P-Cycle의 특징에 기반한 선호 기준 수립과 이에 근거한 ‘선택과 집중’ 전략 유효- 세 가지 선호 기준: 1) 옵션 채택 확대 수혜 가능한 ADAS 제품 공급, 2) 현대 · 기아차 외 대규모 판매 성장 실현 중인 OEM (ex. Tesla)에 대한 수주 확보 , 3) 중국 시장 수요 회복 수혜 누리기 위한 로컬 OEM 공급 확대- 21년 최선호 부품 업체, 세 가지 기준 충족을 통해 +251% 영업이익 개선 가능한 만도


Part2. BEV 대중화 시작 → 두드러질 업체별 경쟁력 격차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 21년 글로벌 BEV 시장, 본격적인 대중화 시작 전망- 이미 시장은 BEV의 ‘Early Adopter → Early Majority 전환’ 따른 새로운 가치 부여 시작- 커져갈 시장과 함께 깐깐해질 소비자 → OEM 간 경쟁력 · 가치 평가 차별화 확대 예상시장 확산과 더불어 ‘Computer on Wheel’로서의 BEV에 대한 소비자 선호 및 가치 증대 확산될 예정- 향후 디바이스로서 역할이 부여될 BEV의 핵심 경쟁력은 FOTA · 집중형 Architecture · Powertrain- 경쟁우위의 BEV 상품성 실현 통해 판매 점유율 확장 이어가고 있는 현대 · 기아차 (20년 YTD 기준, 글로벌 점유율 2위)- 21년 집중형 Architecture 기반의 FOTA 기능 구현을 실현한다면, 새로운 가치 평가 프레임 적용 시작될 수 있다고 판단(작성자: 메리츠증권 김준성 연구원)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