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정원, 두산퓨얼셀 지분 무상증여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 차원"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1-26 15:18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박정원닫기박정원기사 모아보기 두산그룹 회장(사진)이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퓨얼셀 지분을 무상증여했다.

두산퓨얼셀은 26일 박 회장을 비롯한 ㈜두산 대주주 13명이 보유중이던 두산퓨얼셀 보통주 1276만3557주를 무상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지분율 23%이며, 25일 종가 기준 6063억원에 달한다.

이번 행보로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열셀 지분 수증으로 인한 자본을 확충, 재무구조 개선을 기대한다. 다음 달 진행되는 유상증자까지 완료되면 재무 상태는 더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