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아차 노조, 부분파업 보류…24일 14차 본교섭 진행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24 08:3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 노조가 24일 예고했던 부분파업을 보류하고 사측과 협상에 들어간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노사는 이날 경기도 광명 소하리사업장 본관에서 임금단체협상 14차 본교섭을 진행한다. 이는 전날 오후 긴급하게 결정됐다.

기아차 최준영 부사장(왼쪽)과 최종태 금속노조 기아차지부장.



당초 기아차 노조는 18일 13차 본교섭에서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 하자, 19일 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부분파업을 결의했다. 24일부터 27일까지 매일 주·야간 4시간씩 파업을 예고했다.

14차 본교섭 결과에 따라 보류된 파업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차 노사는 올해 기본급 동결에 대해선 어느정도 합의를 이뤘다.

다만 노조의 고용안정 요구에 대해 사측은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한 노조의 핵심 요구안은 ▲잔업 복원을 통한 임금보전 ▲정년연장(60세→65세) ▲파워트레인(PT)부문 고용안정안 ▲파워일렉트로닉스(PE, 전기차 구동부품) 직접 생산 등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