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사 플랫폼 격전] 장경훈 대표 ‘하나원큐페이’ 손님 지향 생활 플랫폼 시동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1-23 00:00 최종수정 : 2020-11-26 17:09

69개국 모바일 앱 간편결제 서비스
위치 기반·개인화 정보 콘텐츠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가 ‘하나원큐페이(1Q페이)’ 손님(하나금융계열사에서 고객을 지칭하는 단어) 지향 생활 플랫폼 도약에 시동을 걸고 있다.

결제 범용성과 편의성을 제고해 손님이 다양한 생활특화기능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카드는 결제 플랫폼 하나원큐페이를 운영하고 있다. 10월 기준 누적 결제액 2조원이며 120만 고객이 원큐페이를 이용하고 있다. 유효회원수도 123만명에 달한다.

하나원큐페이서 모바일 발급부터 결제, 생활 서비스까지 생활 전반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 해외 결제 범용성·생활 서비스 탑재

하나카드 하나원큐페이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 결제 가능한 범용성을 지녔다.

하나카드는 작년 비자와 손잡고 비자 가상번호(Visa Token) 기반 모바일 터치 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하나원큐페이를 활용하면 해외 현지에서 휴대폰 터치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NFC 서비스다.

해외에서 로밍·와이파이(도시락)·선불 유심(USIM)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하나1Q페이 앱만 설치하면 누구나 편리하게 해외에서도 NFC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하나카드를 소지하지 않은 고객도 하나원큐페이 앱 설치 후 카드바로발급을 통해 즉시 발급받으면 이용할 수 있다.

하나원큐페이 터치결제서비스는 싱가포르, 호주 등 69개국에서 사용 가능하다. 싱가포르, 런던 등 교통카드에 NFC를 도입한 곳에는 스마트폰으로 교통요금도 낼 수 있다.

개인 뿐 아니라 법인공용카드도 하나원큐페이 결제가 가능하다. 법인공용카드는 특정 이용자를 지정하지 않고 임직원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무기명 법인카드다.

생활 플랫폼을 지향하는 만큼 맞춤형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하나카드는 정부 재난 지원금 사용 가맹점과 같은 위치정보 맞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생활 편의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손님이 직접 카드를 디자인해 사용할 수 있는 펀(Fun) 서비스인 ‘나만의 카드 디자인’ 서비스도 탑재했다.

생활 플랫폼을 지향하는 만큼 UX/UI 편의성도 제고하고 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하나카드 고유 서비스 위주에서 쉽고 빠른 결제를 중심으로 시각성을 높인 UI를 제공해 사용성을 개선하고 메인화면은 개인화 영역 마이탭, 손님 맞춤형 이벤트, SNS 채널형 테마 피드(Feed) 플랫폼을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 모바일 앱카드 시대 대비

하나카드 하나원큐페이는 앱 하나로 카드 발급부터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다. 하나원큐페이가 플라스틱 카드가 없어도 금융 생활이 가능하도록 구현해서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원큐페이는 가까운 미래에 있을 플라스틱 카드가 없는 시대를 대비하는 모바일 앱카드”라며 “하나카드 모든 손님이 편리한 디지털 생활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카드는 올해 플라스틱 카드 없는 모바일 전용 카드를 선보였다. 하나카드는 지난 5월 디지털 카드 ‘모두의 쇼핑’을 출시했다.

이 카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하나카드 손님이 자주 이용하는 온·오프라인 쇼핑 업종에서 기본 혜택을 제공하고, ‘반값 부스터 이벤트’로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손님이 하나카드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소비 분석도 제공하고 있다. 하나원큐페이에서는 은행과 카드 내역 문자를 자동으로 입력하면 한눈에 소비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손님 소비패턴을 분석 제공하는 ‘비주얼 가계부’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향후 하나원큐페이를 개인 맞춤형 채널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결제 중심에서 다양한 정보제공성 홈페이지 서비스와 결제정보를 활용한 개인화 된 정보제공 채널로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라며 “SNS 소통을 위한 콘텐츠 공급 및 생활(날씨·운세·건강 등), 금융(세무·주식·펀드 등) 등 제휴 콘텐츠 정기 구독 서비스 강화를 통한 콘텐츠 플랫폼과 원큐페이 중심의 개방형 생활금융 플랫폼으로의 진화를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