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림건설,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 12월 분양 예정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11-18 08:14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 석경투시도 / 사진=위드피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대림건설은 12월 충청남도 금산군 금산읍 양지리 18번지에서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1층, 지상 15~20층, 7개동, 전용면적 59~84㎡, 총 597가구 규모로 면적별로 살펴보면 전용면적 △59㎡ 223가구 △74㎡ 176가구 △84㎡ 198가구 로 구성되며,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소형 평면 위주로 이뤄져 있다.

◇ 금산 내 1000여 가구 e편한세상 브랜드타운 형성하는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는 금산에 들어서는 두번째 e편한세상 브랜드 아파트로 지난 2월 분양된 ‘e편한세상 금산 센터하임’(461가구)과 더불어 금산내 e편한세상 브랜드 타운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e편한세상은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총 8회 수상), 국가브랜드대상 및 스타브랜드 대상 2년 연속 수상, 대한민국 올해의 브랜드 대상 및 친환경 건설산업대상 5년 연속 수상 등 건축업계에서 대표적인 상을 수상한 브랜드 아파트다.

특히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에 앞서 분양된 e편한세상 센터하임은 계약 3일만에 완판되며 e편한세상 브랜드 프리미엄을 증명한 바 있다.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는 브랜드에 걸맞은 주거 공간으로 꾸며진다. 각 입주민의 라이프스타일 니즈에 따라 최적화된 e편한세상만의 맞춤형 공간설계를 선보인다. 구조변경이 자유롭고 수납을 극대화해 입주민들의 주거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용 59㎡와 74㎡ 타입은 금산 최초의 4Bay 설계가 도입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첨단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적용된다. 최근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실내외 모두 입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게 구성했다. 실내에는 ‘스마트 공기제어 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실내 미세먼지 및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라 환기와 공기청정 시스템이 가동되어 24시간 깨끗한 공기질을 유지한다.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조성된다. 피트니스, GX룸, 실내골프연습장으로 구성된 스포츠 센터 및 작은도서관, 어린이집 등 다양한 커뮤니티가 도입돼 입주민들이 단지 내에서도 생활 속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실내골프연습장은 금산 최초로 도입되는 만큼 인근 수요자들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여기 더해 금산 읍내에 위치한 초중고교 각급학교 통학을 위한 셔틀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 쾌적한 자연환경에서 누리는 에코 힐링 라이프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는 쾌적한 생활이 가능한 풍부한 자연환경도 갖추고 있다. 단지 앞 금산천에 형성되는 산책로 및 단지와 인접해 들어서는 소규모 공원을 통해 입주민의 건강한 생활을 위한 여가 공간을 확보했다. 여기에 더해 단지 남측으로 진악산 조망권 및 일조권을 극대화해 쾌적한 생활이 가능하다.

교통 여건도 양호하다. 단지 앞을 지나는 진악로를 통해 통영-대전고속도로 금산IC를 이용이 가능한 만큼 타지역으로 이동도 수월하다.

분양관계자는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는 금산군 내에서 e편한세상 브랜드타운을 완성할 아파트로 단지 뒤로는 월봉산, 단지앞으로는 금산천이 흐르는 배산임수 입지에다 e편한세상의 특화설계가 적용돼 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하며 “올해 초 분양된 e편한세상 금산 센터하임을 통해 이미 e편한세상 브랜드의 성공을 증명한 만큼 본격적인 분양 전부터 실수요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e편한세상 금산 프라임포레 주택전시관은 충남 금산군 금산읍 중도리 203-25 일대에 들어설 예정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